보도자료 내용
제목 소비자 시대
글쓴이 명동사
날짜 2017-01-17 [16:19] count : 871
SNS 페이스북연결 트위터연결

'고치기 전과 똑같이 만들어 드립니다.'
전통의 수선집
"명동사"

img4_01.jpg

 

'아는 사람은 다 안다' 라는 말은 명동사에 딱 어울리는 말이다.

구두.벨트.가방을 전문으로 하는 명동사의 수선 솜씨는 이쪽 분야에서는, 그리고 수선을

의뢰하는 업체 사이에서는 이미 알만큼 알려져 있다는 이야기이다.

한국일보 염영남 기자도 이런 소문을 듣고 취재차 명동사를 찾았다가 이곳의 꼼꼼한 솜씨에

반해 명동사의 단골이 된 경우이다.

바느질 땀의 간격,가죽의 두께 등을 고치기 이전의 상태와 똑같이 맞추어 수선해 주는세심함 때문에

염 기자는 모든 소품의 수선을 이곳에 맡기게 되었다.

명동에 자리잡은지 벌써 30년쨍인 김동주 사장(55)은 24세 때부터 구두와 핸드백을 전문으로

수선해 왔다. 예전에는 혼자서도 넉넉히 일을 처리할 수 있었는데 점점 손님이 늘어나면서 지금은 11명

의 직원을 거느리고도 일손이 모자랄 정도가 되었다.

명동사는 모토는 '고치고 난 후의 모습이 이 전과 다름 없어야 한다'는것, 가죽의 질감, 바늘질 방법, 작은 장실품의 도금 처리에 이르기까지 고치기 이전과 똑같이 하여 어색함이 없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분실된 장식품들은 일일이 만들어 붙여주고 구하기 힘든 재료들은제품을 제조한 회사에 의뢰하여 구한다.오래되고 빛이 바랜 가죽 제품은 코팅을 해서 윤기를 내고 눈, 비대한 저항력을 강하게 해준다.

이곳 직원들은 서로를 박사라고 부른다. 특별히 그렇게 부르는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사람마다

전문 수선 분야가 따로 있는데 그 사람 손에 들어가면 못 고쳐지는 것이 없기 때문에 서로 그렇게 불러준다'며 멋적게 웃는다.

img4_02.jpg

 

명동사는 1층, 3츧, 4층에 각각의 작업장을 가지고 있는데 3층 사무실에는 대형 백화점, 면세점의 이름이써있는 칠판과 각종 수입 유명 브랜드 제품만을 관리하는 파일들이 가지런히 놓여져 잇다. 벽면을 둘러싼 수납장을 살펴보니관리하는 파일들이 가지전히 놓여져 있다. 벽면을 둘러싼 수납장을 살펴보니 익히 들어온 버버리, 샤넬, 세린느 등의기십만원을 호가하는 제품들로 빼곡히 들어차 있는데 놀라게 된다.

명동사의 수선 솜씨가 알려지면서 각 백화점과 면세점에서 아프터서비스가 힘든 외국 제품들의 수선을 이곳에 맡기게된것지방에 있는 업체의 의뢰를 받는 경우 우편으로 부치기도 한다.

외국 제품을 다루면서 김 사장 나름대로 느낀 점이라면 디자인과 질감면에서 국내 제품이 외국 제품에 조금 밀리는 감이 있지만 품질 차이는 없다는 것이다. 외국 제품의 경우 가죽을 가공할 때 기름을 완전히 제거하기 때문에 질감은 좋아도 빗물에도 표면이 변화되는 등 관리하기가 까다롭다는 단점이 있다. 국내 가죽은 형채 변형이 업소 튼튼하기 때문에실용성 면에서는 더 우수하다는 것이 김 사장의 평가이다.

이곳에서 수선하기 어려운 물건이란 없다. 정말 어려운 물건이 없겠느냐만 김사장은 "없다"라고 담담하게 말한다.

손님이 원하는대로 고쳐주고 제품의 모양만 제대로 알고 있으면 완전히 새것으로도 만들어 주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기사장의 말에는 오랜 기간 동안 갈고 닦여진 명동사의 솜씨를 바탕으로 한 단단한 자신감이 배어나온다.

가볍고 손 쉬워 그 때문에 쉽게 실망하는 때가 많은 요즘 시대에 빼어난 솜씨를 가지고 일에 대해 최대한의 노력을쏟아 붓는 명동사와 같은 제대로 된 가게를 만나는 일은 기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추천인 / 염영남 (한국일보 특별취배부 1부 기자)
글 / 임은정(출판보급팀)

  •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게시판 검색하기
검색